라이프로그


창경궁 나들이 Nikon D80

사적 제123호인 창경궁의 처음 이름은 수강궁이었다. 1418년 세종대왕이 왕위에 오른 후 살아계신 상왕인 태종이 편안히 모시기 위하여 수강궁을 지었다. 그후 세조의 비 정희왕후, 덕종의 비 소혜왕후, 예종의 비 안순왕후를 보시기 위하여 성종 15년(1484) 명정전, 문정전, 통명전 등을 지어 궁궐의 규모를 넓히고 창경궁이라 이름을 고쳤다.

창경궁은 선조 25년(1592) 임진왜란으로 모두 불타 버렸던 것을 광해군 8년(1616)에 다시 지었다. 순조 30년(1830)에 또 큰 화재가 나서 많은 궁궐이 불타 버렸던 것을 순조 34년(1834)에 대부분 다시 지었으나 정전인 명정전은 광해군 8년(1616)에 중건된 이래 원형대로 보존되어 조선 왕궁의 정전 중 가장 오래된 건물로 국보 제226호로 지정되어 있다.

일제는 순종 융희 3년(1909) 창경궁 안에 동물원과 식물원을 개설하고 일반인에게 관람하게 하였다. 1911년에는 일제가 궁 안에 박물관을 설치하면서 동/식물원을 포함하여 창경원이라 이름을 고쳐 그 격을 떨어뜨렸다. 1983년 12월부터 1986년 8월까지 3년 간에 걸쳐 창경궁을 왕궁 본래의 모습으로 복구하는 중창공사를 하였다. 창경원으로 격하시킨 궁의 이름을 창경궁으로 바로잡고 궁안에 있던 동물원과 놀이터 시설을 철거하였다. 그리고 문정전, 빈양문, 명정전 월랑 등을 다시 지으면서 남아 있던 궁전들을 보수하고 조경공사를 하여 왕궁으로서의 옛모습을 되살렸다.


보물 제 385호명정문은 창경궁의 중문이며, 명정전의 정문이다. 명정전과 부속 건물들이 모여 있는 일원은 임금이 나랏일을 하던 곳이며 국가적인 의식을 거행하던 곳인데, 이 구역은 담 역할을 하는 긴 집채인 행각으로 둘러싸여 있다. 이 건물들은 창경궁 창견(1484) 당시 지었으나 임진왜란 때 불에 타 광해군 때 다시 지었으며 남쪽 및 북쪽 행각 일부는 일제 강점기에 철거되어 1986년 복원하였다.

국보 제 226호명정전은 창경궁의 중심 건물로 성종 15년(1484)에 처음 지었고 임진왜란 때 불에 타 버린 것을 광해군 8년(1616)에 다시 지었다. 동쪽의 명정문을 위시하여 남쪽의 광정문, 북쪽의 광범문이 있었으나 지금은 명정문만 남아 있다. 조선시대의 궁중 건물이 대부분 남향인데 명정전만은 동향으로 자리잡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건물은 길게 다듬은 돌로 쌓은 2단의 넓은 월대 위에 따로 기단을 두고 세웠다. 목조각으로 짜여진 구조 형식은 처마를 받치도록 기둥 위에 짜 맞추어 올리는 공포를 기둥 위뿐 아니라 기둥과 기둥 사이에도 배치한 양식이고 네 귀에 모두 추녀를 달아 지은 팔작지붕 단층집이다. 건물 뒤쪽에 햇빛을 가려주는 벽이 없는 긴 집채가 달려있는 것과 건물 내부 앞쪽으로 높은 기둥이 있는 것은 특이한 예이다. 건물 앞에는 다른 궁의 정전에서와 같이 품계석이 좌우 양측에 놓여 있다.

숭문당은 제 20대 경종 때에 세운 건물로, 순조 30년(1830)의 큰불로 타 버린 것을 그해 가을에 중건하여 오늘에 이른 것이다. 숭문당의 현판과 '일감재자(日監在玆)'라고 새긴 게판(揭板)의 글은 영조가 쓴 것이다. 영조는 특히 학문을 숭상하고 영재를 양성하였는데 이곳에서 친히 성균관의 학생들을 접견하여 시험하기도 하고, 때로는 주연을 베풀어 그들을 격려하기도 하였다.

이 건물은 정면 4칸, 측면 3칸의 단층집으로 네 귀에 모두 추녀를 단 팔작지붕을 얹었고, 공포가 새 날개 모양인 익공식이나 간결하여 둥그런 굴도리와 모가 난 장여 밑에 접시받침만을 끼워 장식하였다. 처마는 덧서까래를 달지 않고 처마 서까래만 걸어 꾸민 홑처마이고 지붕 마루도 양성을 하지 않고 용머리 장식만을 놓아 전체적으로 검소한 모습을 하고 있다.

이 정자는 본래 함인당이었는데, 인조 11년(1633)에 옮겨 세우면서 함인정이라 하였다. 원래 성종 15년(1484)에 지은 인양전이 선조 25년(1592) 임진왜란 때 불타버린 뒤 인조가 인경궁의 함인당을 옮겨 세웠다.

그 후 순조 30년(1830) 창경궁에 큰불이 나 타 버린 것을 3년 뒤(1833)에 다시 지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함인정은 영조가 문무과거에서 장원급제한 사람들을 접견하는 곳으로 사용하였다고 한다. 건물은 정면 3칸, 측면 3칸의 단층 건물이다. 처마의 무게를 받치도록 기둥 위에 짜 맞추어 올리는 공포가 새 날개 모양인 익공을 2개 설치한 이익공식이며, 처마는 처마 끝의 서까래 위에 짧은 서까래를 잇대어 달아낸 겹처마이다. 네 귀에 모두 추녀를 단 팔작지붕으로, 평면이 좁아 지붕 규모는 작으나 팔작지붕의 모습을 제대로 이루고 있다.

환경전은 성종 15년(1484)에 창경궁을 창건할 때 지은 건물이다. 임진왜란으로 불타 없어진 것을 광해군 8년(1616)에 중건하였으나, 인조 2년(1624) 이괄의 난때 다시 불타 버렸고 난이 평정된 후 곧 중건하였다. 순조 30년(1830)에 다시 화재를 입은 것을 33년(1833)에 다시 지어 오늘에 이르렀다.

이 건물은 창경궁의 내전 건물 중 하나로 임금이 생활하던 곳이며, 제11대 중종이 이곳에서 승하하였고, 그 후 순조의 효명세자 문조가 승하하였을 때는 발인 때까지 관을 두던 빈궁으로 사용하기도 한 곳이다. 길게 다듬은 돌을 쌓은 기단 위에 세워졌으며, 처마의 무게를 받치도록 기둥 위에 짜 맞추어 올리는 공포가 새 날개 모양인 익공이 2개 사용된 전형적인 이익공 형식의 집으로 지붕은 네 귀에 모두 추녀를 단 팔작지붕이다.

경춘전은 성종 15년(1484)에 창경궁을 창건할 때 내전으로 지은 건물인데, 선조 25년(1592) 임진왜란 때 불타 버린 것을 광해군 8년(1616)에 다시 지었다. 그 후 순조 30년(1830)에 불탄 것을 3년 뒤인 1833년에 다시 지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경춘전의 현판은 순조의 글씨이다. 경춘전은 제22대 정조와 제24대 헌종이 탄생한 곳이며, 성종의 생모인 소혜왕후 한씨를 비롯하여 인현왕후 민씨, 헌경왕후 홍씨 등이 돌아가신 곳이기도 하다.

건물은 주춧돌의 면과 면을 맞추어 3단으로 쌓은 세벌대 기단 위에 지었다. 네 귀에 모두 추녀를 단 팔작지붕을 얹었고 처마의 무게를 받치도록 기둥위에 짜 맞추어 올리는 공포가 새 날개 모양인 익공이 2개인 이익공집이다.

통명전보물 제 818호. 왕비의 생활 공간으로 연회를 열기도 하던 곳이다. 조선 성종 15년(1484)에 지었으나 임진왜란 때 불에 타 광해군 8년(1616)에 다시 지었는데 그 후 여러 차례의 화재를 당하여 현재의 건물은 순조 34년(1834)에 다시 지은 것이며 현판은 순조의 글씨이다.

통명전은 창경궁의 내전 건물 중 규모가 크고 꾸밈이 화려하여 내전을 대표할 만한 건물이며, 네 귀에 모두 추녀를 단 팔작지붕에 처마를 받치는 공포가 새 날개 모양인 익공 집으로 지붕에 용마루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전면에는 길게 다듬은 돌을 높고 넓게 쌓은 월대를 두어 격식을 높였으며, 서쪽에는 연못과 돌다리 등을 두어 주위 공간도 아름답게 꾸몄다.

영춘헌은 정조가 거처하던 곳으로 재위 24년(1800) 6월 이곳에서 승하하였다. 집복헌은 영춘헌의 담 역할을 하는 긴 집채인 행각 중 서(西)행각으로 영조 11년(1735) 정월 사도세자가 태어났으며 정조 14년(1790) 6월에는 순조가 태어난 곳이다. 순조 30년(1830) 8월 환경전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하여 여러 건물과 함께 불타 버려 순조 34년(1834)에 다시 지었다. 그후 건물의 퇴락으로 1999년 5월부터 2000년 7월까지 대대적인 해체 보수 및 복원 공사를 시행하여 현재와 같은 모습으로 정비하였다. 이 건물은 처마를 받치는 공포가 새 날개 모양인 익공 양식이 사용되었으며 네 귀에 모두 추녀를 단 팔작지붕을 얹었다.

풍기대보물 제 846호. 바람의 방향과 세기를 측정하기 위해서 조선시대에는 풍기를 사용했는데, 이 유물은 풍기를 세웠던 받침대이다. 화강석으로 만든 이 풍기대는 18세기에 제작된 것으로 보이는데 네모꼴의 아랫단과 그 위에 세워진 팔각기둥으로 구성되어 있다. 윗면 한가운데 지름 48cm, 깊이 25.4cm의 구멍이 있는데 그 속에 풍기를 꽂았다. 우리 역사에서 언제부터 풍기를 써서 바람을 관측했는지 확실한 연대가 아직 밝혀지지 않았고 이 풍기대가 정확하게 창경궁의 어디에 있던 것인지도 알려져 있지 않다. 지금 남아 있는 풍기대는 이것 이외에 경복궁에 거의 똑같은 것이 하나 더 있다.

앙부일구는 조선시대에 사용한 해시계로 그림자가 비치는 면이 오목한 가마솥과 같은 반구형으로 되어 있어 이런 이름이 붙여졌다. 동지에서 하지에 이르는 24절기를 13선의 위선으로 나타내어 절기를 알게 하였으며, 수직으로 시각선을 그었고 영침은 북극을 향하여 꽂았다. 특히 글을 모르는 백성을 위해 글자 대신에 짐승을 그려 넣었다고 한다. 세종 16년(1434)에 처음 만들었으며 현재 남아 있는 것은 17세기 후반에 제작한 것이다. (보물 제845호의 모조품)

성종태실은 성종의 태를 모신 태실로서 원래 경기도 광주 경안면에 있었는데 1930년 5월 전국 각지에 흩어져 있는 역대 임금의 태실을 서삼릉으로 옮기면서 옮겨졌다.

태실은 사각형의 받침돌 위에 종 모양의 몸체를 놓고 팔각형의 지붕돌을 얹었고 윗부분은 구슬 모양으로 장식하였다. 태실 주위에는 팔각형의 돌난간을 돌리고 난간 안에는 화강석으로 된 부채꼴의 넓적한 돌을 깔았다. 동쪽에는 거북이 모양의 받침대를 갖춘 성종태실비가 있는데 뒷면에 성화 7년(1471) 윤 9월에 세우고 그 후 3번에 걸쳐 다시 세웠다는 글이 새겨져 있다.

느티나무는 느릅나무과의 낙엽교목으로 그늘이 넓어 예로부터 정자목으로 많이 심겨져 왔다. 한자로는 괴목(槐木)이라 한다. 창경궁에서 가장 오래된 나무이며 벼락에 의한 피해를 받은 바 있고 수령은 500년 정도이다.




덧글

  • affinity 2007/01/29 12:34 # 삭제

    전통 한옥의 모습은 아름답다는 말 이외에는 할말이 없죠.
  • 2007/01/29 12:37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토시 2007/01/29 13:13 #

    그걸 텍스트로 다 치다니..--^
  • cushion 2007/01/29 17:25 #

    출사 다녀온 것이 완소 창경궁 정보 안내로 바뀌었구나;;
    대단한데 ㅇㅅㅇ;; 난 아직 백업도 안했는데 -_-;;
  • 블루 2007/01/29 17:35 #

    affinity님>> 작은 부분까지도 예술이죠~
    **님>> 가고 싶었는데 못갔어요 ㅠ.ㅠ
    토시>> 기왕이면 다른 사람들에게 정보가 되면 좋잖아~ 쿄쿄
    cushion님>> 내가 블로그에 올릴 수 있는 정보라는 게 이런거니까요~ 쿄쿄
  • punctual 2007/01/29 18:50 #

    초딩때 수도 없이 갔던 곳인데 (소풍)

    기억이 안나는군요.,,ㅋ
  • 블루 2007/01/30 11:56 #

    너무 먼 옛날이잖아요~ 크크
  • 뉴욕제과 2007/01/30 12:23 #

    아직 창경궁은 안 가봤어요...
    경복궁은 가봤는데... ^^
  • 블루 2007/01/30 16:25 #

    창경궁도 볼 거 많고 넓더라고요. 하루 날 잡아서 가보세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skin by ma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