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2012년 11월 18일 푸켓 여행기 2탄 - 숙소와 낮의 정실론 2012년 푸켓

우리의 숙소~

숙소 전경은 대충 이렇다.

첫날의 조식. 과일은....... 제철이 아닌건지 기대만큼 달지 않았다.

두 번째는 빵과 계란으로~

숙소의 수영장 모습~

숙소에서 비치로 이어지는 길을 걷다보면 나오는 식당

빠통 비치는... 음... 별로였지만 사람들은 꽤 있었다.

새벽에 비가 내려서인지 물빛이 영 서해 같았다.

한낮의 정실론까지 걷는 게 불가능한 건 아니지만 많이 무덥긴 했다. 숙소에서 길 한 번 건너서 쭉 직진만 하면 된다.

정실론의 지하는 마치 한가한 동대문이나 남대문 같달까? 길가에 파는 물건을 동일하게 파는데 비싼 것도 있고 저렴한 것도 있다. 물건을 저렴하게 사려면 정실론에 들러 가격을 보고 길가와 비교해서 사는 게 좋다. 참고로 길에서 파는 경우 실 가격의 몇 배까지 부르는데 원가를 전혀 예측할 수가 없다. 하지만 너무 깎을 생각만 하지 말고 실제 부르는 것의 50%~70% 정도로 합의하는 게 좋다.


정실론 좌측에 있는 커피 클럽. 유일하게 맛집으로 알고 찾아간 곳이었는데 정작 커피는 안 먹고 망고 프라페와 라임 프라페만 시켰다. 덥다며 늘어져서 들어갔다가 춥다며 닭살이 돋을 때까지 있었다.

내가 먹은 망고 프라페~

정실론 건물 안으로 들어가면 밖으로 다시 이어지는데 우측에 배가 보이는 거리에서 좌측 길로 끝까지 가면 반잔 마켓이 정면에 보인다.

정실론에서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 점심을 먹은 곳.

왼쪽 좌측에서 우측 방향으로 Pud Thai Kung(220바트), Khaw Pud Phuket(160바트), GrilledChicken Salad(150바트), Tom Uum Kung(250바트)를 먹었는데 tax 7%에 service로 10%가 더 붙어 총 918바트를 썼다.
다른 음식들도 내 입맛에는 잘 맞았고 특히 똠양꿍은 더 맛있었다. 자극적인 게 자꾸 생각난다.




skin by mater